bg_news_01.jpg

We are Data Driven

DOUB News

다양한 분야에서 데이터의 가치를 끊임없이 발견하고 미래의 가치를 발굴하는

​데이터 전문기업 두유비의 소식입니다.

새로운 먹거리 찾는 대학병원, 의료IT 사업 집중 조명

국내 대학병원들이 새로운 먹거리 사업으로 의료 IT를 정조준하고 있다. 22일 의료계에 따르면 한양대학교의료원, 전북대학교병원 등이 의료 인공지능 및 의료 빅데이터 연구개발 사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한양대의료원은 최근 실시간 텍스트 인공지능 전문업체인 두유비와 '의료AI분야 공동사업'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한양대의료원은 차세대 의료정보시스템 개발을 추진하면서 다양한 활용법을 현장에 접목시키는 방안을 모색해 왔으며 이번 업무협약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 의료 분야 신규 사업 진출을 모색하는 방편으로 이루어졌다. 앞서 양 측은 AI 기반의 음성인식(Speech to Text)과 텍스트분석(Text Analysis) 기술을 의료와 접목하는 방안을 여러 분야에 걸쳐 모색해 왔으며 선행 연구를 통해 많은 노하우와 기술을 축적했다. 특히 파트너 사업자인 두유비는 인공지능 텍스트 분석과 음성인식, 업무자동화(RPA) 시장에서 고도의 기술력과 다양한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어 이번 협약은 많은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의료원측은 기대했다. 전북대병원은 최근 경기도 곤지암리조트에서 6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의료빅데이터 공통데이터모델(CDM) 관련 '헬스 빅데이터 연구 자유지대'를 위한 대규모 업무협약(MOU) 체결식을 개최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협약기관 간 'CDM(Common Data Model) 연구 자유지대(RFZ, Research border-Free Zone)'의 구축과 상호 협력을 위한 것으로 참여기관은 전북대병원을 포함해 아주대병원, 원광대병원,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 강원대병원, 세종병원·메디플렉스 세종병원 등 6개 기관이다. 이번 협약으로 협약기관 연구자들은 본인이 소속돼 있는 기관뿐 아니라 협약기관의 공통데이터모델 연구망을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협약에 참여한 6개 기관은 협약에 앞서 각 기관 전자의무기록 데이터를 산업형 국제 표준인 'OMOP-CDM'으로 변환하는 과정에서 자료에 대한 가명화·표준화를 완료했다. 다만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가명화한 자료라 할지라도 소속 연구원은 개별 자료를 직접 열람할 수 없으며, 플랫폼을 통해 간접적으로 분석한 통계결과만 열람할 수 있도록 했다. 전북대병원 박태선 빅테이터센터장은 "이번 협약으로 개인정보를 철저히 보호하면서도 약물이나 치료의 효과와 부작용을 대규모로 손쉽고 빠르게 파악할 수 있게 됐다"며 "공통데이터모델을 활용한 다기관 분산형 연구를 통해 의학·제약 사업 발전에 기여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최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최희윤; 이하 'KISTI')와 의료정보 원격지 처리를 위한 양자암호, 동형암호 연구와 관련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분당서울대병원의 의료 빅데이터 연구·인공지능 모형개발을 위해 KISTI의 국가슈퍼컴퓨터와 국가 과학기술연구망(KREONET)을 활용하기로 협의했다. 이 협약에 따라 분당서울대병원은 동형암호기술을 의료정보에 적용하고 국가슈퍼컴퓨터를 활용해 민감정보의 유출 없이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모형을 연구하게 될 전망이며 KISTI는 국가슈퍼컴퓨터 및 양자암호 기반의 국가 과학기술연구망을 통해 도청이 불가능한 전송망을 제공하는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양 기관은 관련 공동연구와 각 기관 보유 인프라 공동 활용 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양자암호는 안전한 통신을 위해 양자역학적 원리를 이용해 구축한 암호체계로 양자 키 분배 기술이 대표적이다. 동형암호는 정보를 암호화한 상태에서 연산을 했을 때의 결과가 암호화하지 않은 상태의 연산 결과와 동일하게 나오는 4세대 암호체계를 가리킨다. 백롱민 원장은 "의료 빅데이터는 국가적으로 중요한 자원이지만 빅데이터에 내재된 프라이버시 유출 위험에 유의해야 한다"며 "이번 업무협정을 통해 개인정보를 보호하면서도 빅데이터를 원활히 활용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의료빅데이터 초고속 연산에 필요한 국가 슈퍼컴퓨팅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출처 : E-헬스통신 2019-12-23

조회 8회